내용 보기
제목 결국 한국에 손 내민 일본 "코로나 경험 공유해주면 좋겠다"
작성자 주인장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국의 경험을 공유받고 싶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NHK에 따르면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 노동상은 전날 밤 화상으로 열린 한·중·일 보건장관 회의에서 “3개국의 최근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 수는 미국, 유럽에 비해 억제됐다. 세계에서 주목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일본은 앞으로 출구 전략의 착실한 시행이 중요해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중국·한국 양국의 경험을 공유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후생노동성 발표에 의하면 가토 후생노동상은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으며 한·중·일 3국이 한층 더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전역에 선포된 긴급사태를 14일 대부분 해제했고 현재는 도쿄도(東京都) 등 8개 현에만 유지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긴급사태 부분 해제를 계기로 같은 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홋카이도(北海道)에서 한때 진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가파르게 증가하는 것을 거론하며 “한국도 지난주 나이트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뉴스를 본 분도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중국이나 한국, 또는 유럽과 미국도 그렇지만 바짝 줄었더라도 다시 재연(再燃·꺼진 불이 다시 타오름)하는 것이 있다”며 긴급사태가 해제되더라도 감염이 다시 확산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보공유 공감대 이뤄, 공동선언문 채택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ㆍ중ㆍ일 보건장관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전날(15일) 화상회의에는 박능후 한국 보건복지부 장관, 마샤오웨이(馬曉偉)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 등이 참가했다.

3국은 회의를 거쳐 검사·치료 약, 백신 등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지식과 정보 등을 공유하기로 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은 체계적인 감염병 위기 대응 공조와 치료제·백신 개발 공조체계 구축, 기업인 교류 확대를 제안했다.

박 장관은 “올해 하반기 개최 예정인 3개국 보건장관회의에서 ‘감염병 대응에 관한 공동행동계획안’을 개정해 3개국이 감염병 위기에 더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https://www.top-onca.com